성 패디의 날에 딤섬?

오, 그래

Uncredited / Free-Images.Com
시카고의 많은 사람들처럼 추운 날씨, 비오는 성 패트릭의 날이었습니다.

몇 년 전 남편 인 Jack과 저는 여전히 도시에 살면서 우리 아파트에서 몇 분 거리 인 Mee Mah라는 아시아 식당을 자주 방문했습니다. 장소는 중간 크기이고 아늑했고, 우리는 적어도 일주일에 한 번, 때로는 더 많이 먹었습니다.

음식은 주인 / 직원과 마찬가지로 예외적이었습니다. 어느 시점에서 그들은“고객”,“가족”과 같은 대우를 중단했습니다.

식당은 사천, 만다린, 광동어 등 전통적인 아시아 음식을 제공했지만 Jack과 나는 주인이 우리를 위해 특별한 요리를 만들어 왕의 대접을 받았습니다. 메뉴에없는 특별한 미식 요리.

일반 메뉴 항목은 도시에서 가장 훌륭한 계란 롤인 숭고한 것이었지만 Joe Lee와 그의 "여자"가 만든 요리는 잊을 수 없었습니다.

나는 여전히 고기를 다시 먹고 있었기 때문에 제한이 없었습니다. 나는 다진 닭고기 요리를 기억합니다. 뼈 위에서 쌀 위에 얹을 때 맛 싹이 행복한 춤을 추게하는 풍미있는 소스로 당신을 명심하십시오.

조는 소시지와 다른 종류의 채소와 간장에 구운 생강을 혀에 구운 생선을 제공했습니다.

그날은 잊을 수없는 추억과 함께 멋진 날이었습니다. 특히 하나가 눈에.니다. 제 남편과 저는 다양한 찐만두와 다른 요리를 곁들인 일종의 중국식 브런치 인 딤섬을 경험 한 적이 없기 때문에 조는 우리를 치료해야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우리를 차이나 타운의 프리미어 딤섬 레스토랑 중 하나로 데려갔습니다.

장소는 포장되었다. 서버는 즙이 많은 쾌적함의 쟁반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내가 볼 수 있듯이, 딤섬은 일종의 광둥 타파스, 음식의 한 입 크기의 작은 접시 (많은 것!)였습니다.

타라 B / 스플래쉬

우리는 모든 것을 가까이서 시도했습니다. Char Siu Bao, 푹신한 작은 찐빵, 바베큐 돼지 고기, 쇠고기 공, 콩 두부 껍질에 간 쇠고기, 찐 카레 오징어, 고우 오이, 새우 토스트, 광동 팬 볶음 만두-매우 맛있는 음식. 그리고 우리는 모든 비트를 먹었습니다. 감각적 인 회오리 바람이었다.

과자도있었습니다 : 망고 또는 팥 맛 코코넛 푸딩 및 디저트 만두는 콩 페이스트로 채워졌습니다. 딤섬을 즐기려면 몇 시간이 걸릴 것입니다.

즉, 정말 나에게있어 만두였다. 짭짤하고 달콤합니다. 그들의 베개 맛은 올바른 입 느낌, 완벽한 씹기를 제공했습니다. 그리고 특히 날것과 비오는 날에는 그들에게 매우 위안이있었습니다.

중국어에서는 딤섬이 "마음에 닿습니다"로 해석됩니다. 더 적합한 것은 없습니다.

푸드 매거진 인 Lucky Peach에 따르면 광둥의 수도 인 광저우의 항구 도시에서 19 세기 후반에 광동의 딤섬 문화가 찻집에서 시작되어 아편 굴이 전국적으로 금지되었습니다. (덤 플링이나 아편? 결정합니다!)

머지 않아 점점 더 많은 여행자와 상인들이이 찻집에서 휴식을 취하고 딤섬 식사를 할 것입니다. 여행자들이 계속 움직일 때 딤섬 단어는 광범위하게 퍼져 홍콩 전역에서 인기를 얻었습니다.

물론 현재 딤섬에는 중국의 다른 지역에서 채택 된 요리와 전통이 포함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요리 형식, 전통은 동일합니다.

만두와 끈적 끈적한 쌀과 쇠고기 공, 소세지, 다양한 스프와 푸딩으로 아가미에게 가득한 후, 조에게 작별 인사를 할 시간이었습니다. 나는 우리가 정말 멋진 시간을 보냈고 모든 것을 시험해 볼 수 있다는 사실을 믿고 그의 하루를 보냈습니다. 이 사람 광둥어로“mensch”를 말하는 방법을 알고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패트릭 포 / 스플래쉬

식당을 떠난 후 Jack과 나는 동네 술집에서 정차하며 성 패디의 날을 막았습니다. 술에 취해 곧 술에 취한 계시 자로 서까래에 가득 찼습니다.

우리는 적절한 버즈를 얻었습니다. 우리가 다음날 그 특별한 음식을 다 먹고 싶지 않아서 너무 심한 것은 없습니다.

Jack와 나는 두 개의 마실 것을 마셨고, 두 건의 토스트를 나눈 후 우리는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정말 대단한 날 이었어. 이제까지 최고 중 하나입니다.

고마워요, 조 리 네가 어디에 있든.